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내년에는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가 예정되어 있는데요, 투개표 업무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초단체 공무원들이 14시간에 달하는 고된 노동에도 최저임금 조차 받지 못한다며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투개표 업무를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김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지난해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 투개표 업무에 대구지역 공무원들은 모두 1800여 명이 동원됐습니다. 일반인을 포함한 전체 투개표 업무 인원 6천 700여 명 중 26%입니다. 투표용지 확인 등 투개표 업무에서 책임이 따르는 핵심업무는 모두 공무원 담당입니다.

정부는 내년 선거에서 투개표 사무원의 일비로 10만 원을 책정했습니다. 지난해보다 1만 원 더 인상한 금액입니다. 그렇지만 평균 근무시간이 14시간 정도임을 감안하면 시간당 7천 143원 수준입니다. 내년 최저임금 9천 160원 보다 시간 당 2천원이 적습니다.


int) 장성고 / 전국공무원노조 대구경북지역본부 동구지부장
"저희가 선거업무를 하는 공무원들이 받는 스트레스와 선거가 잘못되었을 때 받는 책임감을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않는 금액을 주면서 이것이 합법인양, 수년동안 지속되어 온 폐해죠. 더이상 공무원조합원들이 가만히 있을 수는 없고, 참을만큼 참았죠."


전국공무원노조 대구경북본부는 대구시선관위 앞에서 전국 동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분을 강하게 성토했습니다. 또한 공무원들을 강제로 동원하고 있는 부분도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int) 조창현 / 전국공무원노조 대구경북지역본부장
"부족하고 충분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해야한다는 사명감이 컸죠. 그렇다 보니까 우리 스스로가 당연하게 받아들였던 부분도 있고, (그런 생각들이) 결국은 공무원 노동자들의 저임금에 대해 당연하게 생각하게 되고."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투개표 사무원은 국가와 근로계약을 체결한 사람이 아니라 공직선거법 등에 따라 위촉한 사람이라며 근로조건 개선을 위한 최저임금과 투개표사무원의 수당과 단순 비교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국공무원노조는 전국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다음 달 19일까지 선거사무 종사자의 위촉 방식 등을 동의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서명운동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s/u) 김민재기자 / minpress@sk.com
"전국공무원노조는 개선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내년 선거의 투개표업무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조합원 서명을 받아 해당 지자체에 제출할 방침입니다. 실제로 공무원의 투입이 불가능해지면 선거업무에는 큰 차질이 예상됩니다. B tv 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inpress@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2021/10/25 15:22:43>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