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오늘 대구지역에서는 35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PC방과 요양병원 등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졌는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하기 위한 마지막 거리두기 단계에서 대규모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할 것으로 지적됩니다. 우성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하기 위한 마지막 거리두기 기간에 접어들면서 대구지역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다소 주춤하지만 일상에서의 소단위 산발적 감염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5명이 증가한 1만6천50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9명은 중구 삼덕동 소재 PC방 관련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 13일 이 PC방에서 북구 소재 중학교 학생 1명이 감염경로 불상으로 확진된 데 이어 접촉자 검사에서 확진이 잇따라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습니다.

5명은 수성구 소재 요양병원 관련으로, 지난 15일 종사자 1명이 고위험시설 종사자 선제 검사에서 확진된 데 이어 환자와 간병인 추가검사에서 확진이 잇따라 누계 11명이 됐습니다. 누적 확진자 11명 중 9명은 환자이고 2명은 간병인인데, 이 가운데 환자 1명과 간병인 2명은 백신접종 완료 후 확진된 돌파감염 사례입니다.

달성군 소재 금속 사업장에서 3명, 자동차 부품 업체에서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은 각각 7명과 8명이 됐습니다. 서구 유흥주점과 북구 노래방에서 각각 2명씩 추가됐고, 서구 일가족 관련으로도 1명 더 나왔으며, 해외입국자 1명이 입국 후 받은 진단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밖에 6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5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 중입니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 환자는 536명이고 병상 가동률은 평균 34.9%, 백신 접종 완료율은 63.2%입니다. B tv 뉴스 우성문입니다.


< 우성문 기자 / wsm@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2021/10/19 14:34:50>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