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정부가 인구가 계속 줄어들면서 소멸위기에 놓인 자치단체 89곳을 지정해 발표했는데 대구는 2곳이 포함됐습니다. 정부는 특별법을 만들어 재정적, 행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김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지난 2000년 서구의 인구는 28만 8천여 명이었습니다. 2017년 20만 명 선이 무너지더니 지금은 16만 6천여 명입니다. 20년 사이에 12만 명이나 줄었습니다. 남구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2000년 19만 6천여 명이었던 인구는 14만 4천 명까지 줄었습니다.

행정안전부가 소멸위기에 놓인 인구감소지역 지정해 발표한 전국 89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대구는 서구와 남구가 포함됐습니다. 연평균 인구증감률와 청년순이동률 그리고 고령화 비율 등 8개 지표를 토대로 인구 위기 정도를 가늠하는 인구감소지수를 개발해 활용한 결과입니다.

정부가 직접 인구감소지역을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는 대구 서구와 남구를 비롯해 전국 8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인구위기를 탈출할 계획과 맞춤형 정책을 수립해 시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지자체들이 스스로 인구 감소의 원인을 진단하고 각자 특성에 맞는 인구 활력 계획을 수립하면 국고보조사업 등으로 재정적 지원을 하는 방식입니다.


int) 전해철 / 행정안전부 장관
"내년부터 신설되는 1조 원 규모의 지방소멸대응기금과 52개, 2조 5,600억 원 규모의 국고보조사업을 활용하여 지역주도의 인구활력 증진사업을 뒷받침하되, 각 재원을 패키지 형태로 지역에 투입함으로써 자치단체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연계성 있는 맞춤형 사업을 추진토록 지원하겠습니다."


2조원 규모의 국고보조사업의 대상 지자체를 선정할 때는 인구감소지역에는 가점도 부여할 계획입니다. 대구 남구와 서구는 앞으로 인구를 증가시킬 계획을 수립해 정부에 제출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inpress@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2021/10/18 16:34:53>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