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대구지역 대형할인점들의 매각이 잇따라 결정되자 이를 철회해 달라는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노조에서는 다른 시도의 사례를 들어 대구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홈플러스 전국 1호점인 대구점의 매각이 결정된 이후 종사자들은 과연 고용이 보장될지 근무지가 옮겨진다면 어디로 갈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직원 80여 명은 인근 점포로 순환배치 되지만 협력업체 등 비정규직 300여 명은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놓였기 때문입니다.


int) 노정희 /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 대구지회장
"(매각) 소리를 들었을 때는 처음에는 좀 막막했죠. 하늘도 노랗고, 회사가 이렇게 운영을 이런식으로 해서 직원들에게 이렇게 했다는 것도 억울하고, 분하다는 느낌도 들고..."


인근 롯데마트 칠성점 역시 올 연말을 마지막으로 폐점을 공식화했습니다. 마트 자리에는 대규모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sync)
"대구점 폐점 매각 철회하라"


노조에서는 매각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다른 시도 처럼 대구시가 나서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int) 김영희 / 마트노조 대경본부장
"대전은 국회의원이나 시의원이 모두 합치고, 시장이 직접 T/F를 꾸리고 있고, 안산은 용적률 제한(조례가) 통과되어서 그것으로 지역에서도 계속 여론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일단 사업주의 경영문제이기 때문에 개입을 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중심상업지역의 용적률을 400%로 제한하는 조례가 통과가 되면 비슷한 상황은 막을 수 있을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INT) 대구시 관계자
"업자는 사업성을 따지니까 시내 지역에 용적률이 주상복합이 허용되려면 용적률이 400% 밖에 안되니까 기존과는 많이 차이가 나니까 사업성으로는 안될 것 같은 (생각입니다.)"


하지만 용적률 제한 조례는 최근 중구 등의 강한 반발로 시의회에서 심사가 보류됐습니다. 노조에서는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더욱 투쟁의 강도를 높이는 한편 대구시의 용적률 제한 조례 통과에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Btv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inpress@sk.com Btv대구방송 작성일: 2020-10-27>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