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대구지역에서도 공연과 전시, 영화관람, 체육시설 이용 등 4개 분야에서 소비할인권 사용이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됩니다. 8월15일 이후 문화예술체육 분야 소비활동이 전면 중단돼 관련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됐는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소비를 다시 진작시키기로 한 겁니다. 우성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8월15일 이후 잠정 중단됐던 8대 소비할인권 가운데 공연, 전시, 영화, 체육 등 4개 분야 할인권 사용이 재개됩니다. 공연과 전시장은 22일부터, 영화관은 28일, 실내체육시설은 다음달 2일부터 순차적으로 할인권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구지역 문화프로그램 가운데는 우선 코로나19로 연기됐다가 23일부터 열리는 제14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5개 공연이 25일 온라인 예매부터 1인당 8천원 할인이 적용됩니다.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렉처 오페라-세비야의 이발사'를 비롯해 올 연말까지 진행되는 대구오페라하우스의 기획공연들도 8천원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남구 대명공연거리에서 열리는 대구힐링공연예술제 가운데 24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되는 소극장 아트벙커의 ‘버스정류장’과 액터스토리의 ‘두평반’ 연극 입장권도 1인당 8천원 할인됩니다. 동구 자연염색박물관 등 사립박물관 4곳에서도 전시회 입장료를 할인받을 수 있고 그밖에 대구미술관 등에서 열리는 일부 전시행사들도 할인이 적용됩니다.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카드사별로 다음달 2일부터 30일까지 정해진 기간내에 누적 이용금액이 8만원 이상이면 3만원을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Btv 뉴스 우성문입니다.


< 우성문 기자 / wsm@sk.com / Btv 대구뉴스 작성일: 2020-10-21 17:10:46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