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녕하십니까?
‘아쉬운 이별’ ‘남자답게 살란다’라는 노래와 함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양지봉사클럽 창단자 겸 수석부회장, 가수 서용규입니다.

서용규
양지봉사클럽 수석부회장
가수. '아쉬운 이별' '남자답게 살란다' 등

저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집을 한 권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바로 최영 시인이 예순 둘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펴낸 첫 번째 시집 ‘바람의 귀’입니다.


최영 시인은 요양병원 간병인으로 어려운 삶을 살면서 틈틈이 써온 시를 이 시집으로 엮어냈다고 합니다.

초등학교 졸업 학력이 전부인 그녀가 예순 두 살에 시집을 냈다는 사실만으로도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가난한 간병인으로 살아가는 최영 시인은 정말 눈물겨운 사연을 많이 안고 살아왔습니다.

그 삶의 생채기가 이 한권의 시집에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간병인이라는 극한직업을 가진 그는 주로 요양병원에서 일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요양병원 간병인은 환자와 일상접촉이 많아 감염 위험성이 높지만 최영 시인은 투철한 직업정신으로 온몸을 던져 환자를 돌보는 일에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그 모습이 참 감동적입니다.

저도 봉사단체에 몸을 담아 어렵고 힘든 분들을 위해 봉사활동을 하고 저의 노래를 들려주기도 해서, 다른 사람을 돌보고 아픈 마음을 달래는 일이 얼마나 어렵고 힘든 일인지를 잘 알고 있습니다.

최영 시인은 전북 무주 출생입니다. 신라문학 대상 수상으로 문단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대구의 ‘삶의 문학’이라는 모임에서 우리 지역의 대표적 시인 중 한 분인 김용락 시인을 만나 스승으로 모시며 20년 넘게 매주 1회씩 시를 읽고 문학이론을 공부했다고 합니다.


학력은 겨우 초등학교를 다닌 것이 전부이지만, 정규교육과정을 거치지 않고 온몸으로 부딪치며 문학을 공부해 첫 시집을 냈다고 하니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대구문학관 관장인 이하석 시인은 “그의 시가 소박하지만 정직하며 솔직한 감정표현과 개성 넘치는 상상력으로 문단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고난 속에서도 삶의 의지가 꺾이지 않고 헌신과 나눔의 과정을 통해 희망의 아름다운 모습을 지켜가는 것. 이것이 바로 이 시집 ‘바람의 귀’가 가진 미덕입니다.

코로나19로 누구나 힘든 일상을 살아가고 있지만 삶의 고단함과
쓸쓸함을 이기고 극복할 수 있게 하는 힘을 이 시집을 통해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저도 더 열심히 봉사하는 삶을 살아가야 하겠다는 다짐도 이 시집을 통해 되새기게 됐습니다.
여러분에게 최영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바람의 귀’를 강력히 추천합니다. 저도 더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우성문 기자 / wsm@sk.com / SKbroadband대구방송 작성일: 2020-07-13>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