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뉴스 특보를 시작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에서도 7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보건당국은 이번 확진자가
도내 확진자 가운데 첫 신천지교인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도 방역당국은 이 여성이 전주교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동선과 함께 또 다른 감염자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도내 신천지 교인으로 첫 코로나19 확진자는
26살 휴학생 여성입니다.

지난달 28일부터 발열증상을 보인 이 여성은
1일 전주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통해 검사를 받고
2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장녹음:강영석/전북도청 보건의료과장
"3월 1일 전주시 보건소에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양성판정 결과 현재 군산의료원으로 격리 입원 예정입니다."

여성은 지난 2월 16일 전주 팔복동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여성은
교회 예배 이후 별다른 외출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도 방역당국은 보다 철저히 역학조사를 벌인다는 계획입니다.

현장녹음:강영석/전북도청 보건의료과장
"이분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가족 간의 전파는 있을 수 있겠고, 외부활동은 없었다고 하니까요. 이분의 동선에 대해서 보다 더 명확하게 찾기 위한 노력, 그보다 앞서 이분이 대구 방문력도 없다"

여성은 역학조사과정에서
대구와 경북지역은 방문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여성의 진술대로라면
전주 신천지교회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도 방역당국이 긴장하는 부분입니다.

현장녹음:강영석/전북도청 보건의료과장
"2월 16일 예배 참석한 것만이라면 얼마든지 이분이 최초가 아니고 다른 분에 의해서 감염이 될 수 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감염원을 찾는데 더 중점적으로 하겠습니다.

전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의
또 다른 계기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우려입니다.

한편
여성과 함께
전주시 진북동 단독주택에서 생활 중인 가족은
부모와 언니, 남동생으로 모두 4명인데 같은 신천지교인입니다.

이들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