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4.15 총선에 본격 출마선언을 했습니다.
새만금과 혁신도시를 발전축으로
전북의 미래를 구상했는데요.
특히 여당에 힘을 실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현장음:"전북을 위해 전부를 걸겠습니다. 전북의 친구 문재인, 전북의 맏형 정세균과 함께 전북의 미래를 김성주가 열겠습니다."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전주병 선거구에서 출마를 선언한
김성주 전 국민연금 이사장은
혁신도시의 금융도시 구축을 내세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를 언급하며
실천과 성과를 약속했습니다.

현장녹음:김성주/전주병·민주당 예비후보
"현재는 저희가 여당입니다. 더구나 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에 인수위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전문위원 단장을 역임했습니다. 그때 같이 일했던 사람들이 청와대와 정부와 여당에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새만금과 혁신도시를
전라북도 미래 발전의 장기적 전략으로 밝혔습니다.

국민연금 이전과
탄소법 발의 등 과거 자신이 이뤄낸 성과를 설명하고
국회의원으로서 지역과 국가 발전의 공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전북 정치가 사분오열되어 있음을 우려했습니다.

집권 여당에 힘을 실어주어야
전북 현안이 해결될 수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평화당과 대안신당이 전략적으로
유권자들 향해 각인시키고 있는
다당제를 비판했습니다.

현장녹음:전주병·민주당 예비후보
"우리 전라북도 도민들이 2중대 3중대 4중대를 자기 정치적 대표로 삼어서 전라북도 발전과 미래에 어떤 도움이 될지 저는 의문입니다. 될려면 최소한 1중대가 되어야죠. 아니 본부부대가 되어야죠."

정동영 평화당 대표와의 경쟁에 대해서는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4년전과 달리 공격과 수비 위치가 바뀐만큼
더욱 치열히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성주 전 이사장이
전주병에서의 출마를 공식선언하면서
4.15 총선에서 전주병 선거는 그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