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국내 최대규모, 암벽등반을 테마로 한
모험 놀이시설 '놀토피아'가
완주군 고산면에 문을 열었습니다.
개장 이틀만에 무려 1천 명이 넘는
체험객이 다녀가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군은 서바이벌장 등
추가 모험시설 구축에 나섭니다.
엄상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안전 로프 하나에 몸을 맡긴 채
거침없이 암벽을 오릅니다.

오르고, 또 오르고.

정상에서 잠시 기쁨을 만끽한 뒤에는
과감하게 아래로 뛰어 내립니다.

한쪽에서는 두 명이 한 조가 돼
농구 자유투 시합도 벌입니다.

인터뷰 : 유원옥 / 완주군 관광진흥팀장
"완주 어린이 모험테마마을 놀토피아는 도전과
실패를 통해 꿈과 용기를 키울 수 있는 모험놀이 창고입니다.
앞으로 완주 관광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부각시켜..."

어린이 모험 테마마을 놀토피아는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1천 580제곱미터 규모로 조성됐습니다.

네 종의 키즈 존과
다섯 종의 당양한 스포츠 존,
또 국내 최대규모인 25종의
클라이밍 존을 갖추고 있습니다.

전문강사 7명이 배치돼
7세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체험이 가능하며
매일 여섯 회차, 한 회차 당 120명을
한꺼 번에 수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 이태훈 / 놀토피아 담당
"저희 완주군에서 일단 운영을 하면서
다양한 지역 아동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고,
완주군을 찾는 관광객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완주군은 이곳 놀토피아를 중심으로
제 뒤로 보이시는 부지에 추가 모험시설을 설치해
이 일대를 모험 테마단지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우선 서바이벌 게임장을 비롯해
국궁·양궁을 테마로 한 활 카페가
올해 안에 들어설 예정입니다.

또한 내년에는 상설 전통놀이 체험장인
청소년 전통문화체험관도 조성됩니다.

한편 지난 주말 문을 연 놀토피아는
개장 이틀만에 1천 200여 명의
체험객이 다녀갔으며,
단체예약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엄상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