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기사내용]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 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 대표는 먼저 헌재소장 공백이 길어지고 있는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이번 표결은
국민의당 국회의원 각자가 고민해 판단한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의당의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서는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며
국민의당이 묵묵히 활동하다 보면
내년 지방선거 전에 민심이
요동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