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각 지방의회가 임기를 시작하고
전반기 의장단 선출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지방의회 의원 수 과반이 민주당이어서
의장단을 독식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단체장 대부분도 역시 민주당인 상황에
지방의회가 견제와 감시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도 의문입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지난달 30일 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4선의 이기동 의원을 전반기 의장 후보로 선출했습니다.

이 밖에도 부의장과 각 상임위원장 후보도 이날 확정했습니다.

조만간 시의회는 선거를 통해 의장단을 선출할 계획인데
전체 시의원 35명 중 29명이 민주당 소속이어서
사실상 의장단이 정해진 셈입니다.

특히 의장 후보에 오른 이기동 의원의 경우
가족업체와 전주시와의 불법 수의계약 문제가
불거진 터라 비판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한승우/전주시의원(정의당)]
"불법과 비리로 점철된 시의원을 의장 후보로 선출한 더불어
민주당의 행위는 전주시민을 우롱하는 것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전라북도의회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의회는 1일 임시회를 열고 의장단 선거를 벌였는데
더불어민주당의 국주영은 의원이 의장에 선출됐습니다.

또 제1, 2 부의장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싹쓸이했습니다.

일부 소수정당 의원들이 도전했지만
전체 의석 40석 중 37석을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어
입후보하는 데 의미를 둬야 했습니다.

[오현숙/전라북도의원(정의당)]
"독점적인 민주당 의원들과 차별성 있게 그리고 협치도 좋지
만, 원칙을 제기하고 도민들의 의사를 반영하는 것이 의정활
동을 잘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시민단체 등은 이 같은 의회 일당 독점 체제가
다양한 도민의 목소리를 듣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습니다.

[정충식/전농 전북도연맹 사무처장]
"(그동안) 노동자, 농민, 빈민, 장애인들의 요구에 대해
서 의회가 제 역할을 전혀 못 했다. 여전히 그런 흐름은
11대에서 12대로 바뀌었긴 하지만 민주당의 전반적인 흐름
으로 봤을 때는 크게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를 표명한 것입니다."

이 같은 현상은 전라북도를 포함해
도내 15개 지자체 모두 비슷한 상황입니다.

특히 단체장 대부분도 민주당 일색이어서
과연 의회가 견제와 감시라는 제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에도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 영상취재 : 차범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