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전북의 인구가 매년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2년 새 도내 지자체들의
지방소멸위험 수준이 높아졌다는
분석 자료가 나왔습니다.

기업 유치와 정주여건 개선 이외에도
전북만의 차별화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전북지역 인구는 지난 2011년 이후 매년 감소해 오다
지난해에는 180만 명 선이 무너졌습니다.

특히 지자체별로 구분하면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20세에서 29세 사이 여성인구를
65세 이상 고령인구로 나눈 값을
위험지수로 구분해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난 2020년 전북 14개 지자체 중 임실군 한 곳에 불과했던
고위험 지자체는 올해 3월, 7곳으로 늘었습니다.

또 '주의'에 머물렀던 군산과 익산시도 2년 새
지방소멸위험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먼저
자연적 요인에서 비롯됐습니다.

전북지역 출생아 수는 지난 2012년 이후 감소 중이고,
대신 2019년 초고령사회 진입 이후
고령인구의 비율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무엇보다 일자리 부족에 따른 청년 인구의 유출이
가장 큰 인구 감소의 요인이라는 분석입니다.

실제로 지난 2020년 기준 전국 1천 대 기업 중
전북 소재 기업은 11개에 그쳤고
매출액 비중도 0.3%에 불과했습니다.

[조은정/한국은행 전북본부 조사역]
"규모가 있는 기업들이 전북에 위치하는 게 조금 다른 지자
체에 비해 적다 보니까.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라고 생각할
만한 기업들의 수도 객관적으로 적어 보이는 게 아닌가..."

이 밖에도 문화시설 접근성은 13위,
인구 1만 명당 버스 대수 역시
전국 광역도 가운데 가장 적어
정주여건을 위한 사회 기반도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한국은행 전북본부는 전국 대부분의 지자체가
관련해 비슷한 정책을 내고 있다며
전북만의 차별화된 정책 발굴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조은정/한국은행 전북본부 조사역]
"(정책이 비슷하다면) 결국에는 그 지역으로 유입될 유인이
줄어드는 것으로 볼 수 있으니까. 어느 정도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정책이 필요한 것은 당연한..."

지방소멸의 위기는 이제 곧 임기를 시작할
새 지방 정부의 중요한 과제가 될 전망입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 영상취재 : 차범룡
- CG : 김혜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