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전주시의회 이기동 의원에 대한
의원직 사퇴 요구가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진보당 전주시지역위원회는 24일
전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 보도를 통해 이 의원과 부친 소유 건설회사가
전주시와 18차례에 걸쳐 7억 4천여만 원의
불법 수의계약 사실이 밝혀졌지만,
이 의원은 사과도 없이 의장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과 윤리를 무시한 채 사적이익을 추구한 만큼
이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연대노조 전북본부도 성명서를 내고
이 같은 사실이 있음에도 이 의원을 공천한
민주당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 의원에 대한 즉각적인 제명을 촉구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