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전북지역에
올해 첫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매우 많은 양의 비가 내리겠는데요,
특히 천둥·번개와 함께
강한 바람까지 동반하는 등
다소 요란한 장맛비가 예상됩니다.
시설물 관리와 침수 등에
각별한 대비가 요구됩니다.
엄상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현재 전북지역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올해 첫 장마가 시작된 겁니다.

전주기상지청은
정체전선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서쪽에서 다가오면서 내일까지
전북지역에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인터뷰 : 황인우 / 전주기상지청 예보관]
"오늘 (오전) 9시를 기해 전라북도 전 지역에 호우예비특보가 발표됐습니다.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최대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장맛비가 집중되는 시점은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까지입니다.

이 기간 정체전선 부근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며
비구름은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고온의 수증기가 유입되며,
지형적인 영향이 더해지는 곳은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다소 요란한 비가 내리겠습니다.

바람도 강하게 붑니다.

서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30~50km의 강풍과 함께
순간적으로 시속 70km의
돌풍도 예상돼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인터뷰 : 황인우 / 전주기상지청 예보관]
"도시 내 상습 침수 구역과 산간·계곡에는 범람과 침수로
많은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니 철저한 사전 점검과 해당
지역의 작업 자제를 부탁드리고요. 강한 바람으로 인한 시
설물 파손과 낙하물에 2차 피해가 없도록..."

이번 장맛비는
저기압과 정체전선의 경로에 따라
호우 집중지역과 시간이 달라질 수 있어
최신 기상정보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비는 내일 오후부터 차츰 개겠습니다.

25일부터 27일까지는
정체전선의 영향권에서 잠시 벗어나겠지만,
무더위와 함께 대기불안정에 의한 소나기가
자주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한편 올해 장마는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빠르고
평년과는 비슷한 시기에 시작됐습니다.

B tv 뉴스 엄상연입니다.

- 영상취재 : 홍찬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