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일터 내에 휴게공간은
안전한 노동 환경을 위해
꼭 필요한 시설 중 하나입니다.
휴게시설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이
조만간 시행될 예정인데요,
노동단체가 각 지역 산업단지의
휴게권 실태조사를 해봤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많이 열악합니다.
엄상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으로
오는 8월 18일부터는 사업장 내
휴게시설 설치가 의무화됩니다.

그렇다면 지금의 현실은 어떨까.
민주노총 전북본부가
전국 13개 지역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43.8%는
사업장 내 휴게실이 없었고,
2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58.2%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 김한미르 / 민노총전북본부 조직부장]
"정말 고용노동부가, 그리고 이 법 시행령을 제대로 지도감
독할 대상들이 노동자들에게 어떤 휴게시설이 필요한지를 정확
하게 알고 시행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를 담아서..."

전북지역만 놓고 살펴봤습니다.

설문 응답자의 30.7%는
자신의 일터에 휴게실이 없다고 답했고,
한 곳이 있다는 응답 50%,
두 곳 이상은 19.3%에 불과했습니다.

특히 20인 미만 작은 사업장일수록
휴게실이 없는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하청업체 노동자의 휴게권은 더 열악했습니다.

하청이나 협력업체를 위한
별도의 휴게실이 없다는 응답은 48.3%,
원청과 같이 사용이 39.1%,
따로 사용이 12.6% 순이었습니다.

휴게실이 없는 노동자의
10명 중 7명 가까이는 업무 공간에서
휴식을 취한다고 답했습니다.

야외나 카페,
차량에서 쉰다는 노동자도 있었습니다.

[싱크 : 오현숙 / 정의당 도의원(비례) 당선인]
"노동자의 인권의 문제, 차별의 문제이다. 따라서 휴게권은
사용주 맘대로 주고 마는 것이 아닌 당연히
법적으로 누려야할 권리가 되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한 해 과로사는 520여 명.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노정 협의를 추진해나겠다고 밝혔습니다.

[싱크 : 현대차 하청비정규 노동자(대독)]
"현재 저희 하청노동자들은 원청에서 낡아 버린 테이블이나 의자를 주워와서
그나마 상태가 좋은 것을 골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저희 하청노동자들은 자괴감이 들 수 밖에 없습니다."

B tv 뉴스 엄상연입니다.

- 영상취재 : 홍찬영
- CG : 김혜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