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혁신도시는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 수도권에 집중된 공공기관 등을
지방으로 이전시킨 사업인데요.
특히 인구 절벽이 가속하는 지방에 인구 유입을 기대했지만,
그 효과가 미미하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지난달 감사원이 국회에 제출한
'국가결산 검사 보고서'입니다.

감사원은 인구구조변화와
그 대응 실태에 대해서도 감사를 벌였습니다.

특히 공공기관 지방 이전 추진 경과와
보완할 점은 없는지 짚어 봤습니다.

분석 결과 지난 2012년부터 2019년까지 8년 동안
전북혁신도시에 순유입된 인구는 5만여 명에 달했습니다.

단순 숫자로 보면 혁신도시 순유입 인구는
전북 전체 인구의 3%에 달하지만
조금 더 들여다보면 상황이 조금 다릅니다.

순유입 인구 가운데 74%는 모 도시인
전주시민과 완주군민입니다.

여기에 김제와 익산 등 주변 지자체에서
유입된 인구가 15%로 나타났습니다.

다시 말해 전체 순유입 인구의 89%가
전북도민의 단순 이동인 셈입니다.

반면 수도권은 8%, 타 시도 유입은 3%에 그쳤습니다.

이전 공공기관 직원과 가족들의 동반 이주는
어느 정도 자리 잡았지만,
기대했던 동반이전 기업이 적었던 탓입니다.

실제로 2019년 말 기준 수도권에서
전북혁신도시 이전 기관과 함께 동반 이전한 기업은
14곳에 불과했습니다.

감사원은 공공기관 이전으로 인한 인구 분산 효과는
제한적이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전 공공기관과 관련된 민간기업의
혁신도시 이전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 영상취재 : 차범룡
- CG : 김혜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