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전라북도의회가 의장과 제1부의장을 새로 선출했습니다.
그런데 임기가 한 달여 정도 밖에 되질 않으면서
굳이 신임 의장과 부의장을 새로 뽑을 이유가 있느냐는
부정적인 시선이 있는 것도 사실인데요.
취재를 해 본 결과
일단 지방자치법에는 강행규정으로
보궐 선거를 하도록 돼 있었습니다.
다만 해석에 따라 애매한 부분이 있어 보입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