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천호성과 김윤태, 김윤태와 천호성 교육감 후보가 추진하던
후보 단일화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사전투표일 전까지 단일화가 성사됐어야 하지만
일단 물리적으로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특히 양측이 주장하는 단일화 과정에서도
좀처럼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박원기 기자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