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각급 학교에서 수두와 볼거리 등 감염병 발생 증가가 우려됐
습니다.

이는 5월부터 시작된 정상등교에 따른 예상입니다.

질병관리청 등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1년까지 도내 수두, 볼거리 감염자는
각각 1천954명과 848명으로
코로나 이전 시기보다 크게는 74% 정도 줄었습니다.

하지만 전면 등교가 이뤄지면서
코로나 이전 시기와 비슷한 수준의 감염자가 예상되고 있습니
다.

실제
수두와 볼거리는
개학시기에 감염자가 늘었다
방학 기간에 줄어드는 양상을 보이고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