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조성 당시 도시 외곽에 있었던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가
도시가 확장하면서 이젠 주거지역과 매우 가까워졌는데요.
민관이 함께 환경 문제를 감시해오고 있지만,
여전히 한해 10건이 넘는 법령 위반 사례가 나오고 있습니
다.
전주시의회에서는 대기질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입니다.

지난 1969년 준공 당시만해도 도심과 한참 떨어진 곳이었
지만
이제는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큰 대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6천여 세대가 거주하는 만성지구가 들어섰고
또 혁신도시와 에코시티 등 신도심도
직선거리로 3km 안에 위치해 있습니다.

다시 말해 도시가 확장하며
산업단지가 이젠 도심 한 가운데 위치한 셈입니다.

현재 산업단지 내 소각 또는 폐수처리시설을
가동하는 공장은 54곳.

관련법에 따라 관리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시민들의 불안은 클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전주시의회 김윤철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팔복동 산단 내
환경 관련 법령 위반 건수는 61건에 달합니다.

배출 허용기준을 초과했거나
배출시설 고장을 방치하는 등의 이유로
한해 12건 이상 적발되는 셈입니다.

[김윤철/전주시의원
"경고, 개선명령부터 조업정지, 사용중지, 폐쇄명령이라는
심각한 조치 결과를 받은 곳도 있었습니다. 수치상으로만 보
면 54개의 공장 중 연평균 12곳, 즉 22%에 해당하는
공장에서..."]

관련 조례도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입니다.

전주시가 지난 2019년 제정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에는
관련 보고서를 매년 작성해 공개하도록 했지만,
조례 제정 후 2년이 지나는 동안
보고서가 한 차례도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김윤철/전주시의원
"이 조례는 팔복동 산단 환경오염 문제와 관련하여 민원이
증가함에 따른 임기응변식 조치였습니까?"]

김 의원은 또 대기질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무엇인지 물었고,
전주시는 환경오염 유발 업종에 대해

신규 입지를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박형배/전주시 부시장
"영세사업장에 대하여는 대기오염 방지시설 지원사업을 지속적
으로 추진하고, 실시 예정인 공업지역 대기환경 개선방안 연
구용역에 대기개선 대책방안을 포함하여 실질적인 대책이 수립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산단과 주민이 공존하기 위해서는
행정의 감시는 물론 환경 오염을 줄이기 위한
기업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