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의 승용차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한
50대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전주지법은 이 같은 혐의로 기소된 55살 A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를 스토킹할 목적으로
위치추적기를 부착했다"며
"피해자가 이번 범행으로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음에도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종합했다"고 판시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