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10억원에 가까운 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완주교육지원청 직원이
법인카드로 상품권도 구매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전주지검은 횡령과 사기 등 혐의로
교육지원청 회계 담당 직원 A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교육지원청 공금 8억 5천여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몰래 이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법인카드로 3천300여만원의 상품권을
구매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A씨는 횡령한 금액 대부분을 개인 채무 변제등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