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의회 사무처 직원에 대한 폭언 의혹을 받던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이
폭언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송 의장은 "슬기롭지 못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당사자와 도민, 공직자에게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또 그동안 폭언 의혹을 부인했던 것에 대해선
"높은 목소리와 질타 등도 폭언에 포함된다면 폭언을 했다"면서
"이 시간 이후부터 상대방의 입장에서 챙겨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