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전주시내 주택가나 공터 등을 살펴보면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광경이 바로 쓰레기들이 무분별하게
방치돼 있는 것입니다.
치우기는 하는 건지, 계속 쌓여만 가는 쓰레기들을 보면
전주시 청소행정이 제대로 돌아가고 있는지 의문이 생길 수 밖에 없는데요.
SKB 전주방송은 이 도심 속 쓰레기 문제를 연속 기획 보도합니다.
오늘 첫 시간 방치된 쓰레기들과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시에서 시정을 안하니까 문제가 생기는거야. 시에서 그런 것
들을 신고를 하면 빨리 와서 해결을 해줘야 하는데 그냥 신고해도
'알겠습니다하고 무마를 하고 그러니까 이렇게 반복이 되는거야.'
(쓰레기는 계속 쌓이고.) 우리가 쓰레기세고 오물세고 다내잖아.
(세금을 다 거둬가면서.) 시정되는 것은 하나도 없고. 맞어."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주부들이 식사를 하며 나누는 이야기입니다.

방치된 채 처리되지 않고 있는
도심 속 쓰레기들에 대한 불만이 한 가득입니다.

취재진은 평일 낮 2시간 가량
전주시 노송동과 인후동 일대를 돌아봤습니다.

서낭당이라 불리는 노송동의 한 도로가.

폐기물과 쓰레기 봉투가 어지럽게 뒤섞여 있습니다.

시민들이 볼 때 청소 행정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언제였는지 기억할 수 없을 정도로 오랜 시간
쓰레기는 방치돼 있었습니다.

인터뷰:김용철/노송동 공인중개사
"금년 여름만 하더래도 간혹 치웠어요. 그런데 가을 들어가
면서부터 전혀 치우질 않고 지금까지 방치만 하는거에요. 하
루속히 치워줬으면 좋겠어요.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많이들 이야기 합니다."

인후동의 한 종교시설 담장입니다.

원룸촌과 인접해 있는 곳인데 역시 쓰레기들이 쌓여 있습니다.


한적한 간선도로와 교차로 주변은 쓰레기가 없으면 어색합니다.
쓰레기 분리수거함이 있는 곳이면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는게 당연해 보입니다.

인터뷰:김예곤/전주시 인후동
"정리를 해줘야지. 쓰레기를 못버리게 만들어줘야지. 보기싫어.

주민 불만은 높습니다.


역시 쓰레기를 치우지 않는 행정에 대한 비판입니다.

심지어 아이들을 위해 마련된 어린이 공원에도 쓰레기가 있습니다.

폐기물과 쓰레기봉투, 스티로폼과 가구 등입니다.

지나는 시민들도 의아해 합니다.

인터뷰:이지현/전주시 우아동
"버리라고 한 장소에 버리면 정말 좋죠. 서로 좋은데. 이
건 안좋죠. 미관상 좋지도 않고, 바람 불면 날아가고. 시
에서 이런 것은 좀 빨리 빨리 치웠으면 좋겠어요.

인근 상인들은 화가 납니다.

하루 이틀도 아닌데 왜 치우지 않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합니다.


시민의식도 지적합니다.

밤이면 승합차를 타고 와 버리고 가는 사람들이 있다고 전합니다.

하지만
제 때 치우지 않으니 계속 쌓여간다고 말합니다.

무질서 상태가 더큰 무질서를 만들어내는
깨진 유리창의 법칙을 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인후동 인근 상인
"쓰레기가 거의 있는 편이에요. 가끔 와서 한번씩 없어지기
는 하는데 치우면 사람들이 와서 또 버리고. 봉고차도 오고
. 이런 것은 다 차들이 와서 버리고 갔을거에요. 와서 버
리면 치우고 하니까 계속 버리는 것 같아요."

근본적 대책이 요구되는 지점입니다.

버리면 치우기를 반복하기보다
애초에 버리지 않게 할 수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인터뷰:아중 호수 인근 상인
"저기 보면 사람들이 계속 많이 버려요. 치워도 또 버리고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은 CCTV를 달던지. 치우고 나면
반나절도 못가니까요. 차를 타고 와서 버리고 쌓여 있으면
유난히 많이 다른데서 가져 오시더라고요."

전주시 다른 지역도 상황은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

쓰레기 대란은 전주시 청소 행정을 이야기 할 때 빠지지 않습니다.

쌓여있고 쌓여가는 쓰레기.

슬로우시티, 친환경도시, 또 생태도시를 지향하는
전주시와 어울리지 않는 모습입니다.

대책마련 요구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다음시간에는 전주시 입장을 들어보겠습니다.

B tv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