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한국은행이 시중은행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지원하는 금융 대출 금리가
공급되는 금리에 비해 턱없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중은행이 피해 지원용 정책자금으로
이자놀이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호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만 도내 예금은행 대출액이
2조6천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전체 누적 대출액도 33조 1천320억 원으로
1년 새 8.6%가 급증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생활과 사업이 어려워진
도민들의 대출이 많아진 탓으로 분석됩니다.

특히 원금을 상환해야 할 시기가 도래하면
서민 가계의 자금 압박은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여기에 시중은행이 피해기업을 지원하는 대출 상품에
과도한 금리를 매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유경준 의원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코로나로 기업 피해가 속출하자
지난해 5월부터 13조 원을 시중은행에 공급해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 대출제도'를 시행했습니다

한국은행으로부터 자금을 공급 받은 전북지역 시중은행들은
해당 상품을 평균 3.09%의 금리로 기업에 판매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은행이 시중은행에 해당 자금을 공급할 때
적용한 금리는 연 0.25%의 초저금리.

시중은행들은 자신들이 공급받은 금리의
무려 12배 이상 높게 되판 것입니다.

전국 평균은 2.89%를 기록했는데
코로나 피해기업 지원이란 취지가 무색해진 셈입니다.

또 한은 지역본부 소재지를 기준으로
권역별로 비교하면 호남권과 충청권이 3%를 기록했고
수도권과 영남권은 2%대에 머물면서 지역별 차이도 보였습니다.

유경준 의원은 "한국은행이 지역은행들과 긴밀히 논의해
피해기업 지원이란 당초 취지에 걸맞게
낮은 금리로 대출해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