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다음 달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이 이뤄지는데요.
일상회복의 전제는
코로나19 확진을 효과적으로 막아내고 또 그만큼 대응이 철
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개인방역 수칙에 대한 철저한 준수는 물론이구요,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에 대한 주의도
확실히 지켜져야 할 것 같습니다.
집단감염이라는 상황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전북지역은
지난 18일부터 거리두기 제한에서
일부 방역기준이 완화됐습니다.

10명까지 자리를 함께 할 수 있고
음식점과 카페도 영업제한 시간이 자정까지 늘었습니다.

다음 달부터 실시될
위드 코로나,
즉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징검다리 기간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닙니다.

방역망의 긴장감은
이전처럼 유지돼야 한다는게 전문가들 의견입니다.

집단감염 위험성은 늘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실제
지난 주말부터
군산의 한 코인 노래방을 연결고리로
중·고등학생들의 연쇄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9일 오전까지 2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노래방 특성상 밀폐된 공간이기 때문에
소독이 수시로 이뤄져도 비말 전파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결과
중학교 3개교와 고등학교 1개교 등
모두 3천 10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졌고
이중 531명이 자가격리 대상으로 분류됐습니다.

언제든 비슷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대처하기 위한 방법은 결국 방역수칙 준수뿐입니다.

전화인터뷰:강영석/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에서 철저하게 지금보다 더 철저하게 방
역수칙을 지켜주셔야만 단계적 일상을 회복하고 영유할 수 있
을 것 같은데요. 가장 강조되는게 적절한 마스크 착용입니다.(1분40초~2분1초)

다행인 것은
코로나19 확진자 중
무증상과 경증의 경우가 다수라는 점입니다.


백신 접종이 80% 이상 진행되면서
집단감염이 빠른시간에 해소되는 것으로 예측됩니다.

B tv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