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최근 경기도 성남에서 불거진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사회적 이슈가 뜨거운 가운데,
전주에서 진행된, 또는 앞으로 진행될
여러 대규모 개발사업에 대해
과연 전주판 대장동 특혜는
없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시의회 시정질문에서 나왔습니다.
엄상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윤근 의원은 먼저
에코시티 개발과 관련해
당초 6천 800억 원 가량이던 총사업비가
개발사 측의 증액 요구로 1조원이 넘은 가운데
시의 재조정 수용이 합당했는지 물었습니다.

싱크 : 서윤근 / 전주시의원
"업체의 요구를 너무나도 손쉽게 수용하는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 저의 판단입니다. 전주에코시티 개발과정에서의 민간업체
수익성을 보호하는 사업비 책정은 얼마만큼 적정하고 합리적이었는지..."

이에 대해 김승수 시장은
개발 지연과 항공대 변경 이전 등
여러 사업이 추가됐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싱크 : 김승수 / 전주시장
"추가된 비용들은 새롭게 추가된 사업과 관련된 비용 증가라
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이제 개발이 끝난 후에 정산을
하게 되면 개발 이득금에 대해서는 전주시와 에코시티가
7:3으로 (분배하게 됩니다.)"
에코시티 15블록
데시앙 아파트 분양과 관련해
특혜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당초 예고됐던 일반분양에서
갑자기 임대분양으로 변경승인이 신청됐고,
전주시가 이를 승인했기 때문입니다.

싱크 : 서윤근 / 전주시의원
"당장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로 일반분양을 하는 것보다 임대
의무기간이 지난 약 8~10년 뒤 주변 시세의 90% 수
준으로 형성되는 가격을 적용하여 분양전환을 통한 시세 차익
을 노리기 위한 꼼수라는 것입니다."

싱크 : 김승수 / 전주시장
"우리 시의 임대아파트 비율이 낮고 정부의 정책 또한 무주
택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임대주택 공급을 촉진하고 있으며
신청 내용이 법적 규정에 충족하여..."

대한방직 부지 개발에 대해서도
질문을 이어갔습니다.

서 의원은 "대한방직은
서부신시가지 개발사업 당시 알박기로
1천억 원이 넘는 이득을 챙겼고,
이는 전주시의 묵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대한방직 부지개발이라는
사회적 숙제를 어떻게 풀지 시에 물었고,
김 시장은 관계 법령에 따라
도시계획 조례 개정과 함께
개발이익 환수에 대한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B tv 뉴스 엄상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