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14일부터 인플루엔자 즉 독감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접종해도 괜찮은지에 대해서
보건당국은 접종 간격에 제한이 없고
동시 접종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한시적으로 지원했던
중·고등학생 무료 접종이 올해는 제외됐습니다.

대신 영유아 대상군에서 1살 확대해
만 13세까지 지원합니다.

예방접종은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상자별로 접종 기간과 장소를 구분해 추진합니다.

먼저 생후 6개월부터 만 13세 사이 유아와 어린이,
그리고 임신부는 14일부터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단, 백신을 1회만 접종하면 되는 어린이는
다음 달 14일부터 접종이 가능합니다.

만 65세 이상의 경우 연령대별로 나눠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이 이뤄집니다.

이에 따라 75세 이상은 12일,
70세 이상은 18일, 65세 이상은 21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할 수 있습니다.

[김신선/전주시보건소장
"우리나라에서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시기가 보통 12월에서
다음 해 5월까지입니다. 그런데 한 번 예방접종을 하시면
6개월간 효과가 지속되기 때문에요. 10월에서 12월 사
이에 예방접종을 하시는 걸 권고드립니다."]

코로나19와 독감 백신 모두 접종받게 되는 고령층의 경우
별도의 접종 간격은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질병관리청은 동시 접종이 상호 영향을 미친다는 근거가 없고,
또 일반적으로 사백신의 경우 접종 간격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먼저 본인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동시에 접종할 경우 각각 다른 부위에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B tv 뉴스 유철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