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박원기 기자가 함께 나왔는데요.
일단 박 기자.
뉴스에서처럼 현재 전주시와 전주시의회에서는 땅 투기와 관련
해 전수조사가 진행되고 있죠??

<기자>
아직 진행중입니다.
전주시의 경우에는 그 조사 결과를 빠르면 이번 주 안에 발
표하기로 했었는데 일단 잠정 연기한 상태입니다.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아직 어떤 사례가 있
는지는 정확히 알 수는 없는데요. 다만 사회적 파장을 가져
올 어떤 사례가 나오지는 않겠느냐고 조심스럽게 관측하고 있습니다.

<아나운서>
전주시의회 쪽은 어떤가요?
도내 기초의회에서는 최초로 선언을 한 곳이니만큼 그 속도가
빠를 것이라는 예상도 있는데요.

<기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것이 사실입니다.
결의가 있었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는데
조사를 시작하려면 개인정보 제공 동의가 필요한데, 아직도
터덕이는 모양새입니다.

<아나운서>
어딘가에서 재촉하거나 강제할 수 있는 것은 아니잖아요.

<기자>
그렇다보니 한계가 있는 것이겠죠. 투기 정황이 있다 하더라
도 그 안을 내밀하게 들여볼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이 역시 현재 진행중이다 보니 그 사안에 대해 조만
간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아나운서>
그런데 오히려 전북도에서 먼저 조사 결과가 나왔어요?

<기자>
네 맞습니다. 의심되는 사례가 29건 있었는데
단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투기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결과가 나왔습니다.

검증대상은 2014년 이후 전북도가 승인한
완주 삼봉지구와 남원 일반산단 등 도시개발사업지구와
산단개발지구 11곳인데요.

4만여건의 토지거래 중 공직자나
그 가족 19명이 모두 29건의 거래를 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불법적인 투기혐의는 없었죠.

상속을 받았거나 실제 거주할 주택을 신축, 또 가족 권유로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나운서>
그런데 신뢰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심을 받고 있는 듯 하던데요.
조사 대상이 제한적이라는 지적이 있죠.

<기자>
2014년 이후 전북도가 승인한 사업지구
그리고 사업지구 고시 전에 거래된 물건이라는 것.
여기에 아파트 분양권 등은 제외한 토지 거래만 조사를 했다
는 부분이 지적됩니다.

<아나운서>
이 역시도 한계가 있는 것이겠죠?

<기자>
물론이죠. 앞서도 설명했듯이 조사에서 끝날 수도 있고, 조
사 과정에서의 강제 또는 의혹이 있더라도 확실한 정황 증거
가 없는 한 깊숙히 알아볼 수 있는 방법 찾기가 힘들기 때문입니다.

<아나운서>
이런 와중에 김승수 전주시장의 배우자가 사들인 농지 문제가
최근 불거졌어요.

<기자>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번 LH 땅투기 문제 파장에 적극 대처
했던 인물이기 때문에 내로남불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는
데요.
지상파와 일부 종편에서 이 문제를 다뤘습니다.

내용은 김 시장 부인이 지난 2010년 당시 2천 제곱미터
의 농지를 샀는데 현재 공시지가가 두배 넘게 올랐다는 것입니다.

실제 거래는 70만원 정도 되고요.
이 곳은 농지이기 때문에 농사를 지어야 맞는 것인데. 농사
를 지은 흔적이 없다는 것이죠.

<아나운서>
김 시장은 관련해 어떤 입장인가요?

<기자>
땅 투기는 아니지만 잘못된 것은 맞다라면서 바로잡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단체는 김 시장 부인을 농지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까지 했습니다.

<아나운서>
LH 땅 투기 파장이 이래저래 많은 곳에 여파를 미치고 있군요.
박기자 수고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