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자가격리 기간 중
집 밖을 나선 50대가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전주지법은 감염병 예방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53살 A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미얀마에서 입국한 A씨는 코로나19 의심 환자로 분류돼
자가격리하던 중 지난 4월 7일과 8일에 2차례
주소지를 무단으로 이탈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씨는 주소지 인근의 천변을 배회하거나
인력사무소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