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도내 여성단체가
대학내 미투 사건 가해교수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습니
다.전주대학교가 문제를 일으킨 교수를 징계할 의지가 없다고
강조했는데요.
학교측은 소송이 진행중이어서
그 결과를 보고 징계 결정을 내리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런데...징계를 할 수 있음에도 안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
러났습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도내 여성시민사회단체가

전주대 문화융합대학
A 교수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A 교수는
지난 2018년 학내 미투 사건에서
가해 교수로 지목됐던 인물입니다.

당시 A 교수는
제자 뿐 아니라
동료 교수까지도 성추행을 하고 갑질을 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현장녹음:김민아/미투 피해 교수 대독
"심지어 명절 인사를 드리고자 만났던 자리에서 강제로 성추
행을 하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현장녹음:최미향/미투 피해 학생 대독
"공개적인 연습 장소나 선후배들이 모두 있는 자리에서 저를
향해 성적 농담을 던지고 성희롱을 하는 교수님의 모습입니
다.'

여성단체들은
증거가 명백하고 1심에서 실형을 받았는데도
학교측 징계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오히려 A 교수를 비호한다고 의심했습니다.

인터뷰:권지현/(사)성폭력예방치료센터장
"2심의 결과가 무죄이거나 집행유예이거나 기존의 1심의 결
과와 다르게 나온다면 그 결과에 따라서 가해자를 언제든지
복귀시킬 수 있다는 의도로밖에"

여성단체는
'실형을 받은 공무원에 대한 징계는
형 확정 전 면직되기 전까지 가능하다'는
인사혁신처 징계업무편람 조항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측은
징계를 하고 싶어도
현행법상
항소가 진행중인 사안으로
그 결과를 지켜 볼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취재 도중 학교 관계자는
징계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현장녹취:전주대학교 관계자
"처분을 할 수는 있죠. 분명히 할 수가 있습니다.
해임·파면 할 수 있어요.
그런데 2심에서 만약에 살아 돌아온다 이러면
소청 심사도 들어오고 학교에 모든 손해배상 다 청구하고
학교에서 그런 위험 부담을 안으면서까지"

결국 2심 결과에 따라
A 교수와의 분쟁을 우려해
징계를 하지 않고 있었던 것입니다.

한편
A 교수는 지난 2014년부터 제자 등을 성추행 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구속됐다
지난 6월 보석으로 풀려났습니다.

A 교수의 2심 공판은 오는 28일 진행됩니다.

Btv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