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난해 전북 인구는 181만6천 명.

2011년 정점을 찍은 이후 8년 연속 줄고 있는데
180만 명 붕괴도 머지않아 보입니다.

특히 이 같은 인구 감소에
도민들의 타지역 유출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지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동안
도내 인구 유출 현황을 보면
경기도로 26.1%가, 서울로 22.6%가 빠져나갔습니다.

특히 인접 시도인 충남과 광주로 옮겨간 경우도
각각 8.4%와 9%나 됐습니다.

이렇다 보니 같은 기간 전북 인구는 1% 감소한 반면,
충남과 광주는 각각 5.3%와 2.6%가 증가했습니다.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투입한 예산의 효과가
미비하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최 의원은 전라북도가 최근 5년간
저출산 대책 예산에 2조 4천억 원을 투입했지만
의미 있는 효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백화점식 예산 편성이 아닌
선택과 집중에 나서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전라북도는 민선 6기 출범과 함께
인구 300만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통계청은 이 같은 추세라면
오는 2047년 전북의 인구가 158만 명에 그칠 거란
암울한 전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