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코로나19로 굳게 닫혔던 문화시설들이
조금씩 재개장하고 있습니다.
전주동물원도 임시휴장 90일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다만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키기 위해
관람 인원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
전주동물원 재개장 첫 날.

오랜만에 나들이에 나선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눈에 띕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신이 난 건 아이들.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은
집에만 갖혀 지내야 하는
고충에 비할 바가 아닙니다.


인터뷰 : 장영숙/전주시
"갈 데가 없어서 저희도 계속 인터넷 보고 언제 개장하나
그것만 쳐다보고 있었어요. 오늘 개장한다고 해서...또 풍
선도 사달라고 해서 기분도 낼 겸..."

전주동물원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종식된 건 아닌만큼 방역을 강화했습니다.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고
하루 두 차례 전체 방역도 벌입니다.


인터뷰 : 국승기/전주동물원 운영팀장
"관람객들은 꼭 마스크를 착용하시고 발열 증상이 있는 분들
은 입장이 안 되니까 그런 분들은 동물원 방문 자제를 부탁
드립니다."


S/U
또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최대 입장 인원을 5천 명으로 제한합니다.


동물원 내 놀이 시설은
최종 안전 점검 후
오는 23일부터 가동할 예정입니다.

다만 귀신의 집 등 실내 놀이시설은

당분간 이용이 제한됩니다.

실내 문화시설은 재개장까지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전북 어린이 창의체험관의 경우에도
재개장 하더라도 축소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전화 인터뷰 : 전북어린이창의체험관 관계자
"전체로 다 하기에는 사회적 거리 유지가 잘 안되다 보니까
인원수를 조금 줄이고 회차도 줄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전주뉴스 유철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