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도심 여기저기서 벚꽃이 만개하고 있죠.
예년 이맘때면 지자체마다
상춘객 모시기에 열을 올리며
홍보에 나섰을 텐데요.
1년 새 사정이 정반대로 바뀌었습니다.
꽃 구경에 사람들이 몰릴새라
방문 자제를 요청하고 나섰습니다.
유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완주군 소양면의 벚꽃길입니다.

매년 이맘때면 수천 명의 상춘객이 찾는
전북의 대표적인 꽃구경 명소입니다.

벚나무마다 꽃망울이 영글어
이번 주말이면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벚꽃은 그대로인데 분위기는 1년 새
정반대로 바뀌었습니다.

"예년에는 방문객을 환영한다는 현수막이 있을 자리에
올해는 방문 자제를 요청하는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완주군은 이미 삼례 딸기 축제를 취소한 데 이어
송광사 벚꽃길 방문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전화 인터뷰 : 김연주/완주군 소양면 부면장
"그분(토지주)들에게도 불법 노점상도 문제지만 방문객을 유도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임대를 해주지 말라고 요청해 놓은 상태고 아마 거의 그렇게 될 것 같아요."

진안군 마이산 벚꽃길입니다.

이미 지난 주말 2천 명이 넘는 방문객이
이곳을 찾았습니다.

군은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열 체크와 손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입장을 불허하고 있습니다.

전화 인터뷰 : 최미연/진안군 마이산관리팀장
"어찌 보면 공원은 치유의 공간인데 우리마저 닫아버리면 갈 데가 없지 않느냐는 의견이 있어서 완전 통제는 힘들고 건전한 입장 문화 형성 차원에서 그렇게 하고 있어요."

일부 지역에서 상춘객 사이에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면서 지자체마다 봄 축제 취소에 더해
방문 자제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전라북도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호소한 가운데
코로나19가 전에 없던 새로운
봄 풍경을 만들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유철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