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장동원기자]


[앵커멘트]

천안의 한 중학교에는
빵 만드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직접 만든 빵을 가족은 물론
생활이 어려운 이웃에게도 전하고 있는데요.
빵 만드는 매력에 빠진 학생들은
일찌감치 진로를 정했다고 합니다.
장동원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방학을 맞아 한적한 학교에
고소한 냄새가 진동합니다.

천안 계광중학교 학생들은
직접 밀가루를 반죽해 빵을 만듭니다.

매끄러운 쪽이 위로 가게해서 살짝 밀어주면되요.

선생님의 손동작이 쉬워보이지만
반죽은 손에 붙고, 모양은 제각각입니다.

구건민/천안계광중학교 2학년
"처음에 이거 너무 쉬운거 아니야?
했는데 해보니까 안 되는거예요.
그래서 고생을 해요."

숙성과 발효를 반복하며
구워지는 자신들만의 빵.

노릇노릇 구워져 나온 빵에
기대도 커집니다.

송혁규/천안계광중학교 3학년
"제가 못하지만 저한테 만족스럽게 나온 것 같아요.
고소하고 달 것 같아요."

계광중학교 제과제빵동아리는
체험을 위해 시작됐습니다.

올해 첫 수업이지만
짧은 경험만으로도 일부 학생은
제빵사로 진로를 정할 만큼 매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백성민/천안계광중학교 3학년
"달달한 빵을 줘서 기분을 풀리게 하고
제가 어른이 돼서 빵집을 차려서
사람들에게 빵의 맛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수업은 전문 제빵사가 맡았고,
학생들은 식빵과 쿠키, 케익만들기에 도전했습니다.


김효경/제과기능장
우리는 틀에 박힌 것만 생각을 했었는데
아이들을 보면서 저도 많이 배우고,
자기가 독특한 것을 개발한다면 자기도 만족스럽고
먹는 사람도 행복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한편 학교 주변 원도심이 침체되면서
생활이 어려운 이웃이 늘어났고,
학생들은 이들을 위한 빵은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천안시가 추진한 원도심특성화프로그램의 하나로
학생들이 마을과 이웃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맹리선/천안계광중학교 교사
"빵이라는 소재를 통해서 소통을 하는 하나의 창구가 된거죠.
학교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학교도 이런 것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런 것을 알려드리고 싶어요."

계광중 제과제빵 동아리는
빵 나눔과 함께 지역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제빵 교실도 마련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장동원입니다.


(촬영 : 정영석기자)

(방송일 : 2019년 07월 23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