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장동원기자]


[앵커멘트]

비수도권 50만 이상 도시의
특례시 지정에 대한 법안이 발의되면서
천안시도 바빠지고 있습니다.
천안시의회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특례시 지정을 촉구했습니다.
장동원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정부는 100만 이상 도시의 특례시 지정을
추진하고 있지만
비수도권에서 적용되는 곳은 경남 창원, 한 곳 뿐입니다.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을 제외한 도시는
50만 이상으로 기준을 달리해야 한다는
개정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된 상태입니다.

여기에는 천안시도 포함되는 만큼
천안시의회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천안의 특례시 지정을 촉구했습니다.

엄소영/천안시의회 행정안전위원장
"지방은 수도권의 들러리가 아니다.
지방의 소멸을 예방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지방의 허브이자 서비스 집중도시로 육성되어야 할 것이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시 보조금 예산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김월영 의원은
전체 예산에서 보조금 비율은 해마다 늘어나고 있지만
보조금 부정수급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며
근본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김월영/천안시의회 의원
"보조사업의 필요성, 금액의 적정성 등을 원점에서부터
점검하고 고민해야만 예산의 낭비를 줄이고.."

한편 의회는 8대 의회 개원 1주년을 맞아 간담회를 열고
겸손한 자세로 초심을 잃지 않고 활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치견/천안시의회 의장
"1년은 더 지켜봐 주시는 것이...
1년 한 것을 가지고 우리가 이것 했으니까
칭찬해 주세요 하는 것은 조금..."

천안시의회 223회 임시회는 다음달 1일까지
20여 건의 조례안을 심사 의결합니다.

티브로드뉴스 장동원입니다.


(촬영 : 정영관기자)

(방송일 : 2019년 06월 27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