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장동원기자]


[앵커멘트]

송전탑 건설을 놓고 직산읍 주민들의
반대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집회에 이어 다시 대규모 집회를 열었는데요.
마을 대표와 한전이 주민 몰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장동원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천안 직산읍 상덕리와 양당리 주민 300여 명이
서북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직산읍 상덕리·양당리 주민
"주민의견 수렴하여 지중화하라, 지중화하라."

한전이 직산읍 일대에 송전탑 12개를 세우고
15만 볼트 선로를 연결하려고 하자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선겁니다.

고압전류로 인한 농작물 피해,
주민과 양당초등학교 학생들의 건강상 피해를 우려해
주민들은 지중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사업이 주민 몰래 추진되고 있다는 주장도 이어집니다.

한전은 주민이 참여한 입지선정위원회를 통해
동의를 얻었고, 공청회도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입지선정위원이 어떻게 정해졌는지 알 수 없고,
공청회는 통보도 없이 고령의 주민 10여 명만 참여한채
이뤄졌다는 주장입니다.

정규학/직산 송전탑 지상화 반대 대책위원장
"공청회를 했다는데 공청회는 공론화시켜야 하는데
주민들이나 수용된 토지주들은 아무도 몰랐습니다.
거기에 대한 억울함이 많습니다."

한전과 마을 대표가 작성한 협의서도 날조됐다는 의견입니다.

한전과 마을대표의 협의서 서명이
모두 한 명의 필체로 작성됐고,

서로 다른 마을의 협의서에 서명한
한전 측 인사 서명은
같은 인물이지만 완전히 다른 필체로 작성됐습니다.

마을 대표자 선정 동의서 역시
한 명이 주민 50명의 서명을 했다는 주장입니다.

정규학/직산 송전탑 지상화 반대 대책위원장
"이름은 다 혼자 쓰시고 막도장이 있는 것은 찍고 없는 것은 이장님이 직접 서명을 했습니다.
막도장도 동의 없이 찍었다는 겁니까?
네."

현재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마을 대표 1명에 대해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대책위는 나머지 대표 7명에 대해서도
고발한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대책위는 다음달 초
한전을 상대로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다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뉴스 장동원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19년 04월 30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