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장동원기자]


[앵커멘트]

천안 농민들이 축사 거리제한 문제로 골치를 썩고 있습니다.

논밭이나 과수원 가까이에 축사를 지을 수 있는 조례 때문에
농사나 생활에 피해를 입는다는 건데요.

어떤 문제들인지 장동원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사내용]

지난 26일, 입장면 주민들이
천안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공동 상수도 시설과 저수지 인근에
축사가 신규 허가돼
주소득원인 포도 재배에 타격을 입는다는 이유입니다.

이같은 주민들의 항의는
천안시의회가 2015년 가축사육제한 조례를 개정하면서 부터입니다.

조례는
10호 이상 주택밀집지역으로부터
젖소는 300m, 닭이나 개는 800m, 돼지는 1,000m 이내에
축사를 짓지 못하도록 했지만
주민들의 사정을 반영하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사정은 성환읍도 마찬가집니다.

지난 1월 한 축산업자는
성환읍 율금1리 석곡저수지 바로 인근에
5천㎡ 규모의 축사 4개 동 신축을
서북구청에 허가 신청했습니다.

주민들은 우선 식수 오염을 우려합니다.

엄태복/성환읍 율금1리 이장
우리 동네가 크다면 큰 동네인데, 상수도가 50%도 안 돼 있어요.
지하수를 먹는 입장에서 오염된 물이 스며들다보면 똥물 같은 물을 식수로 먹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 마을 대부분의 과수원이
농수로 저수지 물을 쓰고 있어
경작에도 지장을 줄거라고 말합니다.

황규영/성환읍 율금1리 농민
축사가 들어와서 오염된 물이 유입될 것 아닙니까?
친환경, 친환경 농사라고 하는데 오염된 물로 농사를 지으면
먹거리가 오염된 먹거리가 되는 것 아닙니까?

주민들은 더 큰 문제로 해당부지 300m 떨어진 곳에
배 유통센터가 있다는 것을 꼽습니다.

미국과 대만, 베트남으로 수출되는 배가
이곳에서 거래되고, 상품화되는데
축사로 인한 악취와 오수 등이
바이어들에게 나쁜 영향을 준다는 겁니다.

축사 건축으로 특산품을 포기하는 꼴이란 주장입니다.

특히 거리제한이 타 시군에 비해 완화된 것이어서
조례 개정은 불가피합니다.

방성민/천안시의회 의원
타지역에서 많이 들어와 있는 축사거든요.
만약 구제역이나 병이 발생해서 보상을 하게 되면
국비도 나오지만 천안시비, 시민 세금으로 보상해줘야 하고
꼭 천안 시민이 아닌 타지역에서 온 농가에도 천안시민의 혈세가 나가니까 궁극적으로 보면 천안시에 마이너스가 되는 조례입니다.

천안시는 민원이 이어지자
5호 이상 주택밀집지역으로부터
돼지는 1,500m, 나머지 모든 가축은 1,000m 이내에
축사를 짓지 못하도록하는 개정안을 마련하고
지난해 두 차례 의회에 제출했지만
모두 보류됐습니다.

의회는 축산업 발전을 저해한다는 이유였습니다.

때문에 현재 들어온 축사 허가 신청은
규정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송용수/성환읍 율금1리 농민
(공무원은) 규정만 따지고 있고
시민들 생각은 안 하는 것처럼 느껴져요.
와서 냄새도 맡아보고 직접 부딪혀 봤으면 좋겠습니다.

천안시는 다음달 열리는 임시회에
개정안을 다시 상정했습니다.

개정안 통과로 축사로 인한 민원을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티브로드뉴스 장동원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18년 03월 28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