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문재인정부 출범이 세종시 발전에 호재가 될 거라는데에는
대부분 이견이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세종시에서도 미리 대처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는 지적인데요,
어떤 과제가 있는지 김후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사내용]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완성하기 위해서는
헌법에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시하는 개헌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 문제를 위해서는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국회와 정부를 설득해 나가는 노력이 뒤따라야 합니다.

이를 위해 현재 세종시는
행정수도 지위 확보를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으로,
늦어도 8월까지는 그 결과가 나올 전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국회 분원 설치와
미래부와 행정부 등의 추가 세종시 이전을 위한
사전 준비도 시급한 과제입니다.

행자부 등 미 이전부처의 경우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한 사항이고,
이전이 추진되더라도 현재 세종청사에 여유 공간이 없어
민간건물 임대 등 제반 준비작업이 뒤따라야 합니다.

특히 세종시가 대통령 공약으로 제시했던
서울~세종 고속도로 조기 완공이나
공주~세종~청주 고속도로 조기 건설 등은 탄력이 예상되지만,
KTX 세종역 설치는 난항이 예상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충청권 4개 시도의 합의 없이는
세종역을 설치할 수 없다고 밝힌 만큼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는 충북을
어떻게 설득해 내느냐가 관건입니다.

Int> 이춘희 / 세종시장
"충청권 시도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보고,
그 과정에서 충청북도와도 긴밀히 협조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교육 분야도 큰 틀에서는 세종시에 호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교육지방자치 실현이나 혁신학교 확대 등은
세종교육청의 정책 방향과 맥을 같이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학교 신설이 번번히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 막혀
적기에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교육청이 이번 정부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Int> 최교진 / 세종시교육감
"정부는 세종시의 특수성과 행정수도 완성이 새로운 정부의 공약임을 감안해 생활권 내 공동주택 입주시기에 맞춘 적기 학교 설립이 가능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지방분권의 상징도시인 세종시의 특수성을
문재인 정부 초기 적극 설득해 나가는 노력이
적극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티브로드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17년 5월 12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