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KTX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는 충북지역의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하는 등 세종역 신설 논란이 더욱 확산되는 모양새입니다.
세종시는 적극적인 대응은 자제하고 있지만, 자칫 충청권 공조를 깨뜨릴 수 있는 만큼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각성하라! 각성하라! 각성하라!”
KTX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는 충청북도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충북지역 정치계와 종교계 그리고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한 겁니다.

이들은 세종역이 신설될 경우 세종시 관문역으로 건설된 오송 KTX역의 위상 약화가 우려된다며, 이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건설된 세종시의 탄생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Int> 강태재 / 세종역 신설 백지화 비대위 공동대표
"우리는 세종시 건설을 위해서 제몸의 일부를 떼어내주는 희생을 마다하지 않고 세종시를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세종시가 제몸을 희생한 이웃을 이런 식으로 몰아 붙일 수가 있는 겁니까?"

이에 따라 현재 철도시설공단이 추진 중인 세종역 신설안을 담은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세종시는 적극적인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지난 10일 이춘희 시장이 나서 충북의 반대논리에 정면으로 반박한 후 별다른 움직임은 없는 상태입니다.

타당성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충북도와 인근 자치단체를 자극해
득이 될 것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Int> 이춘희 / 세종시장(지난 10일)
“정부에서 타당성 조사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그 결과에 따르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타당성 조사가 나올 때까지는 지역 간 소모적 논쟁을 피하는 것이 좋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하지만 세종역 신설 문제가 충청권의 공조를 깨뜨리는 단초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Int> 임상전 / 세종시의회 의원
"충남, 충북, 대전 등 지자체들과의 갈등 유발로 공조와 협조가 흔들려서 세종시 정상건설마저 우려되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세종역 신설이 충청권 공조를 깨뜨릴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가 이 난관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주목됩니다.

티브로드뉴스 김후순입니다.

(방송일 : 2016년 11월 17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