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김장섭기자]


[앵커멘트]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지에 더불어민주당 오세현 후보
부인의 토지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박경귀 후보가 셀프 개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오 후보 측은 개발로 인한 시세차익을 크게 부풀리는 등
허위 사실로 시민들을 호도하고 있다며
선관위와 경찰에 박 후보를 고발했습니다.
보도에 김장섭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포문은 국민의힘 박경귀 후보가 열었습니다.

박 후보는 민선 7기에 개발계획을 세운
풍기역지구 도시개발 사업지에 민주당 오세현 후보
부인의 땅 4천500여 제곱미터가
포함됐다며 재산을 불리기 위한 셀프 개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오세현 후보는
20년 전 농사용으로 매입한 토지라며,
개발사업 역시 공공개발 환지방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감보율 50%가 적용돼 상대적으로 수익도 크지 않고
오히려 개발지역에서 제외되는 것이 수익이 더 크다며 맞받아쳤습니다.

오 후보의 해명에도 박 후보의 공세는 더욱 거세졌습니다.

박 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감보율을 적용해도
인근 모종 풍기지구 거래 시세를 감안할 때

오 후보 부인의 토지는 40여억 원대
시세차익을 얻게 될 것이라고 추정된다며,

풍기역 예정지로부터 멀리 떨어진 오 후보 부인의 토지를
도시개발계획에 넣게 된 이유를 낱낱이 소명하고
아산시민에게 사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같은 셀프 개발 추진 의혹에
오 후보 선대위는 해당 사업이
민선 3~4기에도 수립된 적 있다며,

근거 없는 저열한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반면 박 후보 측은
오 후보 부인 토지 포함을 위한
무리한 개발 구획 설정 여부가 핵심이라며,

시민에게 권한을 위임받은 시장이 사적 재산을 증식하는데
권한을 남용을 한 것이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거듭된 공방에 오 후보 선대위는 2022년 현재 실거래가가
평당 150만 원 수준인데도 불구하고 600~700만 원으로 부풀려
수십억 원의 시세차익이 예상된다는

허위 사실로 시민을 호도하고 있다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후보자 비방 등으로
박 후보를 경찰과 선관위에 고발했습니다.

한편 민주당 충남도당은
박 후보가 서울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아산에는 전세로 살고 있다며
지역구에 임시 거주하는 시장 후보가 과연 지역 발전과 주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선거 일정이 중후반으로 넘어가고 있는 가운데
정책 대결 대신 의혹 제기가 부각되면서
아산시장 선거가 혼탁해지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장섭입니다.


(촬영 : 김민상기자)

(방송일 : 2022년 05월 26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