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송용완기자]


[앵커멘트]

천안지역 시내버스회사인 보성여객의
방만 운영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시민단체는 “부도위기에 처한 회사가 대표 등에겐
수억 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며,
천안시에 특별감사와 부당이득환수 등의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송용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천안 시내버스 3사 중 한 곳인 보성여객.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지난 8월
“이 회사 대표의 10년 치 연봉 11억4천여만 원과
임원의 3년 치 연봉 2억77만 원이 부당하게 지급됐다”며
회사에 반환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대표와 임원의 급여는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정해야 하는데,
이사회 의결만으로 급여를 지급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지난해 이 회사의 재무제표에 따르면
결손금 126억과 부채 168억 등
사실상 부도 위기에 몰려있는 상태입니다.

더욱이 이런 상황에서도 대표에겐
3억 원의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하고,
임원의 보수한도는 2배 이상 인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같은시기 직원들의 임금은 동결수준이었습니다.

천안시내버스 시민연대는 기자회견을 열고,
운영비 절반을 시 보조금으로 충당하고 있는
시내버스 3사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하고,
부당이득을 환수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정한구/천안시내버스 시민연대 대표
“(지난해 천안 시내버스회사 3사에) 350억 이상의
보조금을 주고 있는 시내버스 회사에
그 어떤 관리와 감독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이 재판의 결과를 시청에서도 뻔히 알고 있으면서
거기에 어떤 대응을 하고 있는지 아무런 말이 없습니다.”

또 “전문경영인제도만 도입해도 적자 없이
운영이 가능한 상태”라면서 천안시에
공영제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직후 보성여객 측은
“이번 판결의 취지는 횡령과 같은 불법이 아니”라면서
“문제가 된 급여와 성과급 등은 최근 주주총회에서
통과된 사안”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감사요구에 대해선
“천안시에서 받는 보조금 역시
손실비용에 대한 사후정산 성격”이라며,
“외부 회계법인을 통해 투명하게
감사를 받고 있는 만큼 납득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습니다.

B tv 뉴스 송용완입니다.


(촬영 : 신성호기자)

(방송일 : 2021년 11월 16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