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송용완기자]


[앵커멘트]

친일연구의 선구자 고 임종국 선생의
기념관 건립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기념관 건립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천안시의회에서 열렸습니다.
송용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천안시의회 김선태 의원이 마련한
임종국 기념관 건립을 위한 정책토론회.

임종국 선생의 기념관이 천안에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엔
이견이 없었습니다.

먼저 이용길 천안역사문화연구회 회장은
“이제 천안은 문화산업으로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독립운동과 충절의 고향이라는 콘텐츠를
상품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용길/천안시역사문화연구회 회장
“한류에 대비하는 천안류는 무엇인가에 대해서
시민들과 의회, 천안시가 집중하고, 고민해야 된다는 거죠.
천안의 정체성에 맞는 역사문화 연장선상에서
임종국 선생과의 관계를 생각해봐야할 때라는 것이죠."

충남교육청도 “기념관이 만들어지면
역사교육 체험의 장으로 운영되길 바란다”며
“학생들이 더 많이 찾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교육청의 역할”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동길/충남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장학사
“누구도 나서지 않았던 시절에 친일문제를 얘기한
그 용기, 그런 것들을 우리 학생들에게 알리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고취할 수 있고,
그리고 비판적인 사고를 함양할 수 있다는 그런 체험처로서...”

이날 토론회에서 가장 관심을 받은 건,
임종국 기념관이 롤모델로 삼고 있는
서울 도봉구 ‘함석헌기념관’의 운영사례.

지난해 현충시설로 지정된 함석헌 기념관의
윤채원 운영실장이 발제자로 나서
기념관의 시설과 운영현황, 주요프로그램 등을 발표했습니다.

윤채원/함석헌기념관 운영실장
“현충시설이 되고 자료를 만들어서 어렵지 않게
함석헌을 알릴 수 있고 그냥 둘러보는 게 아니라 머물면서
공간 안에서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는 걸 만들었고요.”

친일문학론의 저자 임종국 선생은
생애 마지막을 천안에서 보내며
친일일명사전의 밑거름을 만들었습니다.

천안 신부동에는 선생의 조형물이 세워져 있고,
최근에는 선생이 머물렀던 구성동 옛집을 매입해
기념관을 건립하자는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송용완입니다.


(촬영 : 신성호기자)

(방송일 : 2021년 11월 11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