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기획재정부가 인덕원-수원-동탄간 복선전철에 추가역을 설치하
려면 해당 지자체가 예산을 부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용인과
안양에 100% 부담을 요구했는데, 용인시와 안양시는 난감한 표정입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2015년 10월 국토교통부가 주민설명회를 열고 확정
발표한 안양 인덕원에서 수원, 동탄간 복선전철 건설사업.

39km를 연결하는 전철 노선에는 안양 호계역과 수원 북수원역,
용인 흥덕역, 화성 능동역이 추가역으로 기본설계에 포함됐습니다.

주민설명회 이후 해당 지자체는 정부와 지자체가 사업비를
절반씩 부담하는 안을 논의해왔습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예산 문제를 들어 용인과 안양에만 사업
비 100%를 부담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구본웅/용인시 도시철도과장
"지금까지 국토부는 기재부하고 추가역 4개 지자체하고 협의
된 50%를 부담하는 걸로 기재부하고 협의하고 있었는데,
그게 협의가 안 되면서 100%를 요구한다. B/C를 기준
으로 이렇게 통보받은 걸 지자체에 통보해 준거죠. 국토부에서"

투자한 만큼 경제성이 있는지를 따지는 비용편익 B/C 분석
이 '1.0'을 넘으면 사업비 50%를, '1.0'이 안되
면 지자체가 100% 부담하는 방안을 제시한 겁니다.

기재부가 실시한 B/C분석에서 1.0을 넘은 건 능동역과 북수원역입니다.
이에 반해 용인 흥덕역과 안양 호계역은 각각 0.39와 0.86으로,
1.0이 채 안 됩니다.

기재부안대로 지자체가 사업비를 100% 부담할 경우
용인시는 1천6백억 원, 안양시는 910억 원을 내야 합니다.

[S/U] 이창호/chlee11@tbroad.com
"용인시와 시의회는 국토교통부가 1천600억 원을 투자하라
고 요구한 부분에 대해 난감해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구본웅/용인시 도시철도과장
"국토부가 회의를 주관하면서 같이 50%까지 가보자라는 식
으로 돼 왔던 건데 시군을 B/C를 기준으로 나눠가면서 갈
수 있는 곳과 못 가는 곳 이렇게 얘기를 하다 보니까 부담이 너무 가중돼다 보니까"

안양시는 예산을 투입하려면 시의회 승인이 필요하기 때문에
당장 결정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전화인터뷰] 안양시 관계자
"용인도 아직 최종 답변을 안 했기 때문에 저희들도 궁극적
으로는 시설에 대해선 같이 갈 수밖에 없지만 예산에 대한
부분은 협의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기획재정부는 인덕원-수원-동탄 복선전철의 최종 사업비를 올
안에 결정할 방침으로, 용인시와 안양시, 그리고 시의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창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