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남부 국제공항을 평택에 유치하자는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수원과 성남 군공항을 재배치 한 후
군과 민간이 함께 사용하는
통합 국제공항을 평택에 신설하자는 건데요.

토론 참가자들은 수원 군공항 예비 이전후보지인
화성 화옹지구보다 평택이 더 적합하다는 주장에 동의했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도 수원, 성남 군공항
통합 경기국제공항 건설을 공약한 바 있어
공항 신설 논의가 재점화 되는 분위기입니다.

보도에 주아영 기자입니다.

"경기남부 국제공항 평택에 뜰 수 있나"

지난 27일, 평택 시민사회단체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 주제입니다.

공군 원사 출신 전용기 국토디자인포럼 대표는
"수원과 성남군공항 기능을 평택과
군산 군공항으로 재배치하고 민군통합
공항을 현 평택미군지기 인근에 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용기 / 국토디자인포럼 대표]
"민간공항 청사를 만들고 미군 항공기 계류장을
이쪽으로 연결하면 주간에는 이쪽으로 뜨고
야간에는 (평택항)쪽으로 이륙하면은 환경소음도 없어지는 것 아닌가?"

그러면서 평택에 유치하는 경기남부국제공항은
민간공항을 주로하고 군은 헬기나 정찰기
수준으로 운영하는 것이 더 좋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전용기 / 국토디자인포럼 대표]
"오산 비행장에 있는 미군 1~2개 대대를 군산으로 빼고
수원에 있는 한국공군으로 오산공군기지로 옮겨 수도권 방어를하고,
6세대 전투기 작전기지를 새로 건설을..."

정국진 전 평택대 국제물류해양연구소 연구원은
"수원 군공항예비 후보지로 거론되는
화성 화옹지구보다 평택이 훨씬 접근성과
경제성이 뛰어난 지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국진 / (전)평택대 국제물류해양연구원]
"(화성) 멀리 있으니까 올 이유가 없죠.
화물도 굳이 여기까지 오지 않으려고 할껍니다.
그렇다면 민간공항의 기능이 약해지고,
실질적으로는 군공항의 의미만 남게 됩니다. "

그러면서 평택 서탄면 회화리와 평택항 추가 매립지 일대,
충남 아산 인주면 등 5곳을 공항 후보지로 거론했습니다.

정 전 연구원은 평택지역에서 국제공항을 유치하게 되면 오는
2024년까지인 평택지원특별법의 시한을 경기남부통합 국제
공항이 완공되는 시기 이후로 전환하는 등
후속 대책도 필요하다고 봤습니다.

[정국진 / (전)평택대 국제물류해양연구원]
"평택에도 많은 형태의 어떤 혜택이 주어져야 합니다.
왜냐면 수원과 성남이 그만큼 이득을 얻기 때문이죠."

토론자들은 국제공항 평택권 이전이 경기남부와 충청권 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사업이 될 것 이라며 반겼습니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시자 당선인도 경기국제공항 건설을 공약
한 바 있어 이번 토론이 경기남부 공항건설 논의 재점화의
기폭제가 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 편집 김수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