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전 해제되면서 지역의 관광지들도 조금씩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평일인데도 봄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곳곳을 찾아 즐기고 있다고 하는데요.

주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넓은 호밀밭에 커다란 글씨가 나타납니다.

'굿바이 코로나!'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되면서 안성의 한 농업테마 관광지가
내건 글씨입니다.

오랜만에 거리로 나온 관광객들은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가지 않기를 희망했습니다.

[김순덕·손윤아 / 관광객]
"너무 홀가분 하고 너무 좋아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돼
서 자유롭게 놀 수도 있고 여러 사람들과 만날 수가 있으니까..."


[이학수·김은숙 / 관광객]
"놀러도 다니고 서로 이웃과 같이 했으면 좋겠습니다. 노란
꽃을 보니까 노란꽃만큼 제 마음도 화사해지고 너무 기쁘네요.
앞으로도 이런 날이 계속됐으면 좋겠어요."

지역 명소에도 관광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평일인데도 적지 않은 관광객들이 사진 촬영을 하고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관광명소들은 코로나 이전의 관광객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새
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분주한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손홍범 / 안성 'ㅍ'랜드]
"그동안 단체프로그램에 대해서 모든 것이 중단된 상황이었는
데요. 단체 프로그램 위주로 셔틀버스도 운행하고 다양한 고
객들에게 소개해 줄 수 있는..."

확진자의 증가와 감소가 반복되고는 있지만 이제는 코로나19
와 이별하고 싶어하는 시민들.

[주아영 / joogija@sk.com]
"마스크를 쓰는 방역지침은 지키고 관광도 여행도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B tv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 편집 김수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