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생활지원금 예산도 바닥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뒤 지원 신청을 하면
"지급이 늦어질 수 있다"거나 "언제 지급될 지 모른다"는
답변을 듣는다고 합니다.

주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기도 누적확진자가 343만 명을 넘어서며
도민 4명 중 1명이 코로나에 감염됐습니다.

확진자가 급증한만큼 생활지원금 예산도 바닥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격리 해제된 사람들에게 생활지원금이
제대로 지급되지 못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신청 일주일 후면 받았지만
최근에는 연말이나 언제 받을지 모른다는 답변을 듣게 됩니다.

[코로나19 생활지원금 신청인(음성변조)]
"가족 모두 확진돼서 생활지원금을 신청했는데 연말이나
지급이 된다고 하더라고요. 3월에 신청했는데 연말 지급이면
생활지원금 신청 대기자가 엄청 많구나 그렇게 생각했죠."

부천과 김포시 등은 편성된 생활지원금 예산을 모두 사용했습니다.

시흥과 남양주시 등은 90% 수준을 소진한 상태입니다.

확진자가 폭증한 평택시의 경우도 거의 바닥이 드러나
생활지원금 지급을 연말까지로 늦췄습니다.

평택시는 지원 신청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127억 원을
추가 편셩했습니다.

생활지원금 지급 시기는 국비가 교부되고 난 뒤부터 신청
순서대로 지급되는데 지자체마다 확진자 수에 따라 지급 시기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지급액은 언제 확진됐느냐에 따라 금액이 다릅니다.

정부는 확진자 급증으로 관련 지출 예산이 늘자 지난 16일
이후 격리해제 대상자 1인은 10만 원,
2인 이상은 15만 원으로 변경했습니다.

B tv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 편집 김수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