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40년 넘도록 지지부진했던 평택호 관광단지
조성사업 보상 절차가 마침내 시작됐습니다.

오는 7월까지 협의를 마무리해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세우고
내년 상반기 공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인데 하지만 보상 과정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주아영 기자입니다.


45년 전인 1977년 관광지로 지정된 평택호.

하지만 사업성이 낮다는 등의 이유로
40년 넘게 개발이 진척되지 못했습니다.

민간기업들도 개발 참여를 포기하면서 결국 평택시와 평택도시
공사가 공영개발에 나섰습니다.

평택호 관광단지는 생태체험관과 복합문화공연장,
수상 레포츠센터 등을 갖추게 됩니다.

내년에 첫 삽을 뜨는 것을 목표로
지난 23일부터는 보상절차가 진행 중입니다.

그런데 주민 설명회에서 토지 소유가 복잡하게 얽힌 사연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당초 개발계획 면적보다 76%가 즐어든 66만㎡로 개발되면
서 보상면적도 대폭 축소됐다며 불만의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차라리 살던 곳에 계속 살게 해달라는게
일부 토지주들의 주장입니다.

[박용인 / 토지주]
"지주들의 삶의 터전을 강탈해 가며 밀어붙인다면 지주들은
전쟁을 원하는 것으로 알고 우리는 생존권을 위해 전쟁을 불사할 것입니다."

어촌계 상가는 70여 명이 공동으로 토지를 사들여
상업활동을 해온 것이 보상의 결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보상 공고에는 공동명의 사업장을 한
사업장으로 간주해 보상을 진행하기 때문입니다.


[정상연 / 어촌계 상가]
"토지도 공동 구입을 하고 건물도 공동으로 지어진 것입니다.
한칸 사업자로 인해서 8명이든 9명이 됐든
8평을 가지고 지분을 나눠준다고 하는데..."

평택도시공사는 오는 7월까지 한국소리터
지영희홀 1층에 현장사무실을 설치하고
주민 민원을 접수할 계획입니다.

지역 주민은 손실보상협의가 성립되지 않을 때 수용 재결과
이의 재결 절차를 거쳐 행정소송을 제기할 수 있습니다.

B tv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 편집 김수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