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코로나 여파로 겨울나기를
걱정하는 이웃들도 적지 않은데요.

어려운 이웃을 위한 김장 나눔 행사는
올해도 곳곳에서 다양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평택지역의 50여개 자원봉사단체도
사랑의 김장을 담아 이웃에게 따스한 온기를 전했습니다.

주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절임배추 속에 양념을 넣는 손길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솜씨는 서툴어도 정성과 사랑은 둠뿍 담고 있습니다.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에 평택지역 50여개 자원봉사단체가
옷소매를 걷어붙였습니다.

[박용민 / (사)더나눔 사무처장]
"어렵게 사시는 분들이 코로나19로 더 어렵게 사시는 게
안타까웠는데 각 단체에서 많이 도와주시고요. 저희 더 나눔
에서도 어르신 봉사자들이 많이 참여를 해 주셔서 참 흐믓하게..."

김장에 쓰인 절임배추는 1,000kg.

순식간에 채워진 김치통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됩니다.

온정을 나누기 위해 기부를 한 단체도
돈 한푼이 아깝지 않습니다.

[김성환 / 평택 새마을금고 이사장]
"너무 어려운 시기라 지역주민들한테 좀 도움이 될까하고 시
작을 했습니다. 여러군데서 와서 봉사를 해주시는 바람에 앞
으로도 이어서 해야(될것 같습니다.)"

온 동네 인심이 보태지는 이 순간
단체장도 봉사에 한 몫 거들고 나섭니다.

[정장선 / 평택시장]
"농사짓기 제일 좋은 도시이기 때문에 여기서 생산된 배추나
양념들은 최고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여기 봉사하시는 분들
정성까지 들어가서 오늘 김치는 최고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이 모이기 어렵지만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선행은
올해도 변함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Btv 뉴스 주아영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