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평택시가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는데요.

평택항의 물동량 급증에 따른 정부의
항만 개발계획이 못미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보도에 주아영 기자입니다.

국내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율 1위인 평택항.

전국 항만 중에서도 물동량이 급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해양수산부의 항만 개발계획은
이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정현재 / 평택대학교 교수]
"과거의 개발계획을 어느 정도 흡수가 된 후에 개발계획을
세워야 되지 않느냐? 그런데 평택항 개발계획을 보면 전혀

그런 것을 못 느꼈습니다.
정부같은 경우에는 평택항을
어떠한 항만으로 만들겠다라고 하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지는 않은 것 같아요."

물동량 전망에 따라 부두개발이 이뤄지는데
정부의 예측과 평택항 실제 물동량은 2~4배까지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물동량 증가에 따른 시설 확대가 필요하지만 충분치 않아 해
양교통, 안전,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그러면서 정부에는 기본계획의 내실화를, 평택시에는 항만배후
단지 조성과 자동차클러스터 구축 등의 계획을 면밀하게 세울
필요가 있다고 봤습니다.

평택항 배후단지 개발 시기를 단축시키고
전자상거래 활성화를위한 행정지원도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정현재 / 평택대학교 교수]
"땅만 만들어 놓고 입주기업 '오세요' 하는 것이 아니라
대단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놓고
그 계획 수립 안에 어떠한 기능들을 갖출 것에 대한..."

평택시는 전문가들이 제시한 평택항 발전 대안을
제4차 항만 배후단지 종합개발계획과 항만기본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주아영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